'이만희 탈루 의혹' 등 자료 확보
서울시에 이어 국세청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에 들어갔다.

28일 종교계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을 비롯한 국세청 직원들은 이날 전국 주요 신천지 교회 세무조사에 나섰다. 신천지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정보에 따르면 전국 신천지 관련 교회 및 부속기관은 1100개에 이른다.

국세청은 이날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의 교회 헌금 횡령설, 교회 신축 과정의 비자금 조성설 등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신천지 교세 확장 과정에서 이 총회장의 탈세가 있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꾸준히 나왔다. 국세청은 교인들을 상대로 허위 기부금을 발급했거나 교인으로부터 기부받은 자산을 종교법인의 고유 목적(종교활동)에 사용했는지를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달 신천지 소유 부동산 30건 등에 대한 지방세 세무조사를 시작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