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영업이익 2365억원
"코로나19, 유가폭락 불확실성 커져
현금흐름 관리에 집중"
LG화학 신학철 부회장  /연합뉴스

LG화학 신학철 부회장 /연합뉴스

LG화학이 올 초 발표했던 설비투자 금액을 1조원 축소하는 등 대외 불확실성 대비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28일 1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안정적 현금흐름 관리에 더욱 주안점을 두기 위해 설비투자를 제로 베이스에서 검토하고 신중하게 집행할 것”이라며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LG화학은 이날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7조1157억원, 영업이익 2365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영업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9% 감소했지만, 전 분기 대비 흑자전환했다.

차 부사장은 “석유화학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원료와 최종제품의 가격 차이) 개선, 비용 절감을 통한 배터리 사업 적자 폭 축소 등으로 시장 기대치를 상회했다”면서도 “2분기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유가 폭락 등의 불확실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현금 확보 차원에서 6조원 규모로 계획했던 설비투자도 5조원으로 줄이기로 했다.

배터리 사업 부문에선 2분기 매출 타격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차 부사장은 “3월 말부터 미국 공장이 6주간 가동 중단에 들어가, 연간 15조원으로 예상했던 배터리 매출이 10~15% 하락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장기적인 미래 투자는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차 부사장은 “여수 나프타분해시설(NCC) 투자는 계획대로 진행해 내년 상반기 예정대로 가동할 예정이고, 폴란드 배터리 공장 증설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진행하고 있는 편광판 사업 매각에 대해선 “현재 다수 업체들과 다양한 전략적 협력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편광판은 LCD(액정표시장치) 패널에 부착하는 필름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LG화학이 약 1조원에 달하는 편광판 사업 매각금액을 향후 배터리 부문에 투자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