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2분기 성장률 -0.2% 예상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주요 20개국(G20)의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이 G20 출범 이후 최저치로 추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때문이다.

26일 블룸버그가 집계한 글로벌 투자은행(IB)과 경제연구소 등의 성장률 전망치를 보면 G20 국가의 2분기 성장률은 작년 동기 대비 마이너스(-) 11.0%로 나타났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1999년부터 G20 성장률을 별도로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역대 최저 수준이다.

OECD에 따르면 G20의 종전 최저 분기 성장률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1분기의 -2.4%였다.

G20은 미국, 독일, 영국 등 주요 선진 7개국과 한국, 러시아, 중국 등 12개 신흥국, 유럽연합(EU)까지 총 20개 회원으로 이뤄진 주요국 모임이다.

나라·지역별로 2분기 성장률 전망치를 보면 G20 국가 중 플러스 성장이 예상된 곳은 중국(1.5%)과 인도(2.0%), 인도네시아(5.0%) 등 3개국뿐이다.

한국의 2분기 성장률은 -0.2%로 전망됐다. 이탈리아(-12.1%)나 영국(-11.0%), 프랑스(-10.3%) 등은 성장률이 크게 뒷걸음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과 캐나다의 2분기 GDP(전 분기 대비 연율 환산 기준)는 각각 26.0%와 28.1% 위축될 것으로 예상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