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이자이익은 4.3% ↑…순수수료이익 21.7% ↑

KB금융은 지난 1분기 당기순이익(지배기업지분순이익 기준)이 7천295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3.7%(1천162억원) 감소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된 가운데 기타영업손익 부문에서 2천773억원 손실이 난 영향이 컸다.

작년 1분기 621억원 이익에서 올해에는 적자로 돌아섰다.

외화채권평가손실이 발생했고, 장외파상상품 관련해 신용위험조정(CVA) 손실이 약 340억원 있었으며, 주가연계증권(ELS) 자체 헤지(hedge·위험회피) 운용에서도 손실을 봤다.

순이자이익은 2조3천4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했다.

금리 인하와 안심전환대출 취급으로 순이자마진(NIM)이 축소했음에도 은행과 카드의 견조한 자산 성장에 힘입어 순이자이익이 늘었다고 KB금융은 설명했다.

KB금융의 NIM은 1.84%, 은행의 NIM은 1.56%로, 전분기보다 각각 0.04%포인트, 0.05%포인트 하락했다.

KB금융 1분기 순익 13.7% 감소…기타영업손실 발생 탓(종합)

순수수료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1.7% 증가한 6천701억원을 기록했다.

증권수탁수수료 증가와 투자은행(IB) 부문 실적 개선으로 증권업의 수입수수료가 확대된 영향이 컸다.

일반관리비는 1조4천592억원으로 3.6% 감소했다.

KB금융 총자산은 3월 말 현재 544조9천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5.1%(26조4천억원) 증가했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3월 말 현재 0.50%였다.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은 14.02%, 보통주 자본비율은 12.96%였다.

한편 주력 계열사인 KB국민은행은 올 1분기에 당기순이익 5천863억원을 거뒀다.

순익 실적이 작년 동기 대비 2.4%(135억원) 증가했다.

기타영업손실이 확대됐지만 순이자이익(1조6천375억원)과 순수수료이익(2천858억원)이 각각 5.5%, 4.0% 증가한 덕분이다.

3월 말 현재 연체율은 0.24%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NPL 비율은 0.36%로 사상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다.

KB증권은 1분기에 214억원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ELS 운용손실, 라임자산운용 관련 평가손실과 일회성 충당금 등으로 인해 적자 전환했다.

KB손해보험은 2.5% 증가한 772억원, KB국민카드는 5.3% 증가한 82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각각 기록했다.

KB금융은 이날 콘퍼런스콜에서 8월 말께 푸르덴셜생명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면 연내 염가매수차익이 인식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푸르덴셜생명을 1∼2년 독립적으로 운영한 뒤 KB생명과 합병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푸르덴셜생명과 캄보디아 소액대출금융기관(MDI)인 프라삭 마이크로파이낸스의 인수로 순이익이 1천억원가량 추가될 것이라고도 했다.

KB금융 관계자는 "유가증권과 파생상품·외환 관련 손실 확대로 1분기에는 다소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면서도 "은행 원화대출이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출 중심으로 작년 말보다 4.2% 증가하는 등 탄탄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전 계열사가 순수수료이익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어 그룹의 경상적인 이익 체력은 견고하게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