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23일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연계 상장지수증권(ETN)과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에 대해 두 번째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

등급은 가장 높은 수준인 '위험'이다.

금감원은 "최근 WTI원유 선물 가격이 사상 최초로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WTI원유 시장의 불확실성이 급격히 확대됐으며 이에 따라 WTI원유 선물 연계상품의 가격이 급락하고 괴리율이 크게 확대되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금감원은 "이처럼 시장이 불안정한 상황에서 WTI원유 선물 연계 상품 투자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소비자경보를 다시 한번 발령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 9일 WTI원유 선물 연계 ETN 상품에 대한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

금감원이 1차 소비자경보를 발령할 당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 괴리율은 35.6~95.4% 수준이었다.

그러나 전날 WTI원유 선물 연계 상품의 괴리율은 레버리지 ETN의 경우 최대 1천44.0%로 커졌고 ETF의 경우 최대 42.4%로 매우 높은 수준을 보였다.

◇ 주요 WTI원유 선물 연계 상품 장중 최고 괴리율(4월 22일 기준)
┌─────────────┬───────┬───────┬───────┐
│ 구분 │ 지표가치/순자│ 시장가격 │ 괴리율 │
│ │ 산가치 │ │ │
├────┬────────┼───────┼───────┼───────┤
│신한 │(레버리지 ETN) │ 60 │ 685 │ 1,044.0 │
├────┼────────┼───────┼───────┼───────┤
│미래 │(레버리지 ETN) │ 449 │ 1,550 │ 239.5 │
├────┼────────┼───────┼───────┼───────┤
│ 삼성 │ (ETF) │ 2,781 │ 3,960 │ 42.4 │
└────┴────────┴───────┴───────┴───────┘

금감원은 "이런 괴리율은 최근 원유선물 가격 급락으로 내재가치는 크게 하락했지만 관련 상품의 매수세 급등으로 시장가격 하락 폭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은 데 기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원유 가격 하락 지속 시 ETN과 ETF의 내재가치가 급락하게 되며 시장가치가 내재가치에 수렴할 경우 큰 투자 손실이 우려된다"며 "내재가치보다 높게 매수한 투자자는 향후 원유 가격이 상승해도 상환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금감원은 "관계기관 등과 협의해 조속한 시일 내 ETN과 ETF 시장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금융투자업계에서도 WTI 선물 연계 상품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삼성자산운용은 KODEX WTI원유선물(H)과 KODEX WTI원유선물인버스(H) ETF의 편입 종목을 변경해 현재 기초지수 구성 종목인 6월물 외에 다른 월물의 원유 선물을 편입했다고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했다.

ETF가 담고 있는 원유선물의 가격이 마이너스로 떨어지거나 반대로 2배 이상 상승할 경우 이들 종목의 투자자는 전액 손실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자산운용 측은 "이번 조치로 기초지수와의 추적 오차 및 괴리율이 확대될 수 있으나, 투자 원본 이상의 손실을 방지하기 위해 운용 방식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NH투자증권 역시 이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WTI원유선물 6월물 만기 시 실물인수도 제도와 거래시스템 붕괴로 KODEX WTI원유선물(H) ETF가 상장 폐지될 우려가 있다"면서 투자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