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7일 열리는 금융정책결정회의서 결정
4월 긴급사태 발령으로 기업 자금융통 필수 판단
23일 NHK,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은행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는 기업의 자금 융통을 위해 추가 금융완화를 실시하는 방향을 검토 중이다. [사진=일본은행 홈페이지 캡처]

23일 NHK,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은행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는 기업의 자금 융통을 위해 추가 금융완화를 실시하는 방향을 검토 중이다. [사진=일본은행 홈페이지 캡처]

일본의 중앙은행인 일본은행(BOJ)이 회사채와 기업어음(CP) 매입 등 추가 금융 완화를 추진한다.

23일 NHK,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은행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는 기업의 자금 융통을 위해 추가 금융완화를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일본은행은 오는 27일 열리는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결정한다. 추가 금융 완화가 확정되면 지난 3월에 이어 2개월 연속 완화책을 실시하게 되는 것으로써 지지통신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금융 완화의 일환으로 회사채와 CP 매입 확대 여부가 논의될 것으로 전망했다. 종목에 적용되는 매입 상한 완화도 검토 과제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현재 일본은행의 회사채·CP 매입 한도는 각각 4조2000억엔, 3조2000억엔이다. 지난 3월 회의에서 각각 1조엔씩 확대됐다.

앞서 일본은행은 지난달 코로나19 쇼크로 금융시장이 흔들리자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앞당겨 열고 3년 반 만에 추가 금융 완화를 결정한 바 있다.

이후 4월에는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면서 외출 자제, 공장 조업 정지 등 영향이 중소기업과 대기업에 미치고 있어 추가 금융 완화 요구가 커지는 상황이다.

채권시장에서는 신용등급이 A등급 이하인 기업을 중심으로 채권 발행이 보류되거나 규모가 축소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기업의 자금 수요는 높지만, 경기와 기업실적 전망이 불투명해 신용평가사의 신용등급 강등이 이어지고 있다.

일본 금융권에서는 회사채와 CP 금리가 높은 수준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에 일본은행이 매입 규모를 늘리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라고 진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은행은 27일 회의에서 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를 일본은행이 보다 많이 매입해 기업 자금 조달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논의할 전망이다.

한편 일본은행의 금융정책결정회의는 보통 이틀 간 열리지만 이번 회의는 27일 하루 만에 마무리된다. 회의에 참석하는 일본은행 간부나 정부 관계자 등의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