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수·방풍 기능성 재킷, 접지력 좋은 등산화, 넉넉한 배낭
블랙야크, '혼산'은 블랙야크가 책임진다

혼자서 하는 산행(일명 혼산)이 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길어지면서 탁 트인 자연을 만끽하되 전염병 예방 수칙을 지킬 수 있는 안전한 활동이기 때문이다.

국내 최대 규모 산행 액티비티 플랫폼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에 따르면 전국의 명산100 산행 인증 수가 지난 3월 3주부터 4주까지 전년 동기 대비 약 30% 늘었다 .특히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나온 지 두 달이 넘어선 지난 3월 넷째주에는 1만1000건 이상 명산 인증이 완료되면 최근 3개월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밀집을 피하고 2m 이상 거리두기를 지킬 수 있는 야외활동은 안전하다고 조언한다. 하지만 일교차가 큰 봄 날씨의 산행은 감기에 걸려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다. 등산로 곳곳에 아직 겨울의 흔적이 남아 있는 곳도 많다. 안전한 산행을 위해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블랙야크는 ‘집콕 장기화’의 답답함을 해소하면서 건강한 봄 산행을 돕는 필수 아이템을 제안했다.

변덕스러운 봄, 똘똘한 재킷 필수

블랙야크, '혼산'은 블랙야크가 책임진다

일교차가 큰 봄에 산행은 더 주의가 필요하다. 한낮에는 완연한 봄이어도 아침 저녁 또는 산 정상에서 온도와 날씨가 급변할 수 있다. 방수, 방풍 재킷은 필수다. 이때 흡수와 건조가 빠른 이너웨어를 함께 입으면 체온 유지에 도움을 준다. 블랙야크의 ‘B레이븐 재킷’은 두 층의 자체 개발 소재인 ‘야크 테크’에 전체 심실링 공정을 거쳤다. 방수와 방풍, 투습 기능까지 뛰어나 날씨 변화에 대비하기 좋다. 솔리드 컬러의 깔끔한 디자인으로 산행 스타일링이 쉽다. 후드는 탈부착이 된다. 하이넥 디자인의 재킷 스타일로 변형해 입을 수도 있다.

이슬 머금은 산, 등산화 접지력 중요

봄에는 밤낮의 기온 차이로 이슬이 맺히기 쉽다. 4월까지는 겨우내 얼어 있던 땅이 녹는 해빙기로 약해진 지반이 쉽게 붕괴된다. 등산로가 젖어 있을 수 있어 발을 헛디뎌 미끄러지는 사고도 잦다. 이 경우를 대비해 접지력이 좋은 등산화를 신는 것이 중요하다.

‘BAC마운트GTX’는 BAC 셰르파들과 함께 엄격한 필드 테스트를 거쳐 완성된 등산화다. 발의 습기를 배출할 수 있도록 기존 대비 150% 향상된 고어텍스 서라운드 기술을 적용했다. 쾌적한 보행이 가능하다. 블랙야크만의 차별화된 인솔, 미드솔, 아웃솔 기술로 탁월한 접지력과 충격 흡수 기능이 특징이다. 다양한 환경과 지형에서 편안하게 걸을 수 있다.

가벼운 산행도 배낭은 넉넉하게

블랙야크, '혼산'은 블랙야크가 책임진다

봄 산행에도 배낭은 필수다. 체력 보충용 간식, 물, 그리고 재킷을 넣어 다닐 수 있어야 한다. 25L 이상의 배낭을 고르는 것을 추천한다. 봄 산행 중 마주칠 멋진 풍경을 조금 더 편안하게 즐기려면 모자, 스틱 등도 배낭에 함께 챙기는 게 좋다.

당일 산행용 ‘아도니스A28’은 에어터널 등판으로 통기성이 우수하다. 착용감도 가볍다. 내외부, 힙 벨트 등에 다양한 사이드 포켓을 구성했다. 수납성을 높인 데다 하단부에는 레인커버가 있어 우천 시 가방을 보호할 수 있다. 블랙야크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아웃도어를 경험하려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며 “날씨에 따른 철저한 산행 준비는 물론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을 챙기고 일정한 거리를 두고 산행하는 에티켓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