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전국 1000여곳 '항균 셀프 계산대' 도입

편의점 CU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1000여 개 매장에 항균 셀프 계산대(사진)를 도입했다고 20일 밝혔다.

CU는 셀프계산대를 도입한 매장의 계산대 화면에 신소재 항균 필름을 부착하고, 손을 댈 필요가 없는 스탠드 스캐너, 손 소독제를 비치했다. CU는 지난해 셀프 결제 기능을 적용한 차세대 POS(계산대) 시스템을 전국 매장에 도입했다. 이 시스템을 운영하는 매장은 1000여 곳이다.

CU 관계자는 “셀프 계산대를 도입한 점포의 셀프 결제 비중은 전체의 30%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45%로 늘었다”며 “셀프 결제 이용 고객의 재이용률이 94%에 달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