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은 구광모·조원태 등 6명…부회장 15명·사장 49명

국내 주요 그룹에서 총수 일가(오너가)이면서 20∼40대인 '젊은 임원'이 150명에 달하고 최연소는 26세인 것으로 파악됐다.

20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국내 200대 그룹을 대상으로 오너가 출신 임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970년 이후 출생한 50세 이하의 임원은 총 150명이었다.

이중 회장은 6명으로 파악됐다.

10대 그룹 중에서는 구광모(42) LG 회장과 조원태(45) 한진 회장이 대표적이다.

정지선(48) 현대백화점 회장은 35세였던 2007년부터 현재까지 13년째 회장직을 수행하고 있다.

이인옥(49) 조선내화 회장도 42세였던 2013년부터 회장 직함을 유지 중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처음 회장이 된 인물은 윤호중(49) 한국야쿠르트 회장, 박주환(37) 휴켐스 회장 등이다.

박주환 회장은 부친인 고(故) 박연차 회장이 올해 1월 별세하면서 3월25일 휴켐스 부사장에서 회장으로 승진하고 태광실업그룹 회장이 됐다.

차기 회장 후보인 부회장급도 15명으로 조사됐다.

정의선(50)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과 강호찬(49) 넥센그룹 부회장이 대표적이다.

두 사람 모두 정몽구 회장과 강병중 회장의 외아들이어서 차기 회장이 유력하다는 평가다.

제약업계에 오너 일가 부회장이 유독 많다.

조원기 조아제약 회장의 아들 조성환(50), 윤동한 한국콜마 전 회장 아들 윤상현(46), 허강 삼일제약 회장 아들 허승범(39), 류덕희 경동제약 회장 아들 류기성(38) 부회장 등이다.

화승그룹에서는 현승훈 회장의 장남 현지호(49), 차남 현석호(47) 부회장이 나란히 부회장을 맡고 있다.

오너 일가 중 여성 정혜승(48) 싸이맥스·인지디스플레이 부회장이 있다.

정 부회장은 정구용 회장의 딸이다.

오너 일가 임원 중 사장급이 49명으로 가장 많았다.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의 3남 조현상(49), 크라운해태홀딩스 윤영달 회장 장남 윤석빈(49),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 장남 임종윤(48) 사장 등이 대표적이다.

사장급에선 여성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이부진(50) 호텔신라, 정유경(48) 신세계, 성래은(42) 영원무역홀딩스, 박이라(42) 세정, 조연주(41) 한솔케미칼 사장 등이 있다.

이외에 부사장급 30명, 전무급 17명, 상무급 16명 등으로 파악됐다.
대기업 20∼40대 '오너家 젊은 임원' 150명…최연소는 26세 상무

오너가 중 최연소 임원은 금감원 공시 기준으로 김상열 호반건설 회장의 차남인 김민성 상무다.

김 상무는 1994년생으로 올해 26세이면서 ㈜호반산업 지분을 41.99% 가진 최대 주주다.

김상열 회장의 장남인 김대헌(32) 호반건설 부사장은 호반건설의 최대 주주다.

김 부사장의 지분은 54.73%로 지분만 보면 총수인 아버지 김 회장보다 상위에 있다.

김 상무의 누나인 호반베르디움㈜ 사내이사 겸 아브뉴프랑㈜ 실장도 올해 28세로 오너가 여성 임원 중 최연소였다.

이외에 공정거래위원회가 59개 대기업집단 중 한 곳인 SM(삼라마이다스) 그룹 우오현 회장 아들인 우기원 라도(주) 대표이사도 올해 28세로 유력한 그룹 후계자로 꼽힌다.

오너가 젊은 임원 150명 중 남성이 116명으로 77.3%, 여성은 34명으로 22.7%였다.

오일선 소장은 "국내 주요 그룹이 오너 일가뿐 아니라 일반 임원도 젊은 임원들을 전진배치하는 움직임이 활발하다"며 "올해 연말 임원 인사에서 1960년대생을 줄여나가는 현상이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