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매출·영업이익 4조6천777억원·2천112억원…배당 485억원

르노삼성자동차가 20여년 만에 삼성 이름표를 뗄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차가 최근 공개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삼성과 상표계약이 8월 4일에 종료된다.

르노삼성차는 이때까지 상표사용 계약이 연장되지 않으면 2년간 유예기간으로 들어간다고 19일 밝혔다.

르노와 삼성전자·삼성물산은 2000년 8월 5일자로 삼성그룹 상표 사용계약을 했다.

르노삼성이 삼성의 상표를 사용하되 세전영업이익이 발생하는 해에 제품 매출액의 일정비율을 지급하는 구조다.

이 비율은 약 0.8%로 알려졌다.
르노삼성차, 2년 후 '삼성' 떼어내나…브랜드 계약 8월 종료

양측은 10년 단위로 계약을 해 왔으며, 계약이 종료된 후 2년 간 유예기간을 뜻하는 '그레이스 피리어드(Grace Period)'를 가질 수 있도록 돼 있다고 르노삼성측은 설명했다.

지난번에 양측은 계약종료 1년여전인 2009년 6월에 연장에 합의했다.

삼성카드가 르노삼성 지분 19.9%를 그대로 보유하고 '삼성'이라는 상호 및 상표도 유지한다는 내용이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유예기간에도 협상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차는 2000년 르노그룹이 삼성자동차를 인수하면서 설립됐다.

르노그룹 네덜란드 자회사인 르노그룹BV와 삼성카드가 합작투자계약을 맺는 형식이었다.

르노삼성차는 작년에 매출액이 4조6천777억원, 영업이익이 2천112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16.5%, 40.4% 떨어졌다.
르노삼성차, 2년 후 '삼성' 떼어내나…브랜드 계약 8월 종료

생산공장도 없이 차만 수입, 판매하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5조4천378억원)보다도 매출이 적고 영업이익은 비슷한 수준이다.

주주배당은 1천553억원에서 지난해 485억원으로 줄었다.

배당성향도 70%에서 30%로 낮아졌다.

지난해에는 북미수출용 닛산 로그 물량이 끝나가는 데다가 이례적으로 파업으로까지 이어진 노사갈등으로 생산에 차질이 있었다.

르노삼성차는 "올해는 손익분기점을 겨우 맞추는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해 부산공장 수출의 77%를 차지한 닛산 로그 위탁생산은 지난달 끝났다.

뒤를 이을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M3는 유럽 수출물량을 아직 확보하지 못해서 수출 실적 급감이 예정돼있다.

르노삼성차는 수출 비중이 51%로 절반이 넘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XM3 수출물량 확보 전망은 흐릿해지고 있다.

르노 본사도 코로나19 충격에 신규 채용을 중단하고 현금 확보에 나서는 등 비상 경영 체제에 들어간 상황이다.

한편, 삼성카드는 지난 2년간 르노삼성차에서 배당으로 약 310억원과 97억원을 받았다.

삼성카드는 사업보고서에서 작년 말 기준 르노삼성차 지분 장부가액이 2천750억원으로 전년보다 369억원 줄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