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고객감동브랜드지수 1위

터미널 부문 6년 연속
대전고속버스터미널
교통·쇼핑·문화가 융복합된 신개념 터미널

대전복합터미널이 한국브랜드경영협회가 선정하는 ‘고객감동브랜드지수 1위’ 터미널 부문에서 6년 연속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는 창업 이념 정신인 ‘사회적 공헌’을 계승하고, 지역사회와의 상생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온 결과다. 이로써 대전복합터미널은 지역의 대표적인 복합문화공간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교통·쇼핑·문화가 융복합된 신개념 터미널

40년 넘는 세월 동안 묵묵히 대한민국 교통의 허브 역할을 해온 대전복합터미널은 하루 6만~7만 명의 이용객이 꾸준히 찾는 대전 교통의 중심이자 교통·쇼핑·문화가 융복합된 신개념의 몰링(malling) 문화를 선도하는 복합문화공간이다.

대전복합터미널은 문화예술 후원사업의 일환으로 지역 출신 작가에게 장학금과 전시 기회를 제공하는 등 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20년엔 ‘터미널스퀘어(야외광장)’를 ‘DTC 아트센터’ 야외조각공원으로 새롭게 재탄생시켰다. 이를 통해 쉼터가 있는 녹지 공간을 제공하고 국내외 유명 조각작품을 설치해 터미널을 이용하는 지역민의 문화적 갈증을 해소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대표적인 작품으로 세계적 조각가 베르나르 브네의 ‘d’Arcs’, 영국을 대표하는 예술가인 토니 크랙의 ‘Runner’(2017), 스페인 예술가 하우메 플렌자의 ‘산나(Sanna)’(2020) 등이 전시돼 있다. 또한 영상, 미디어 등 현대적 시설을 갖춘 DTC아트센터 d1, d2갤러리를 운영해 전시공간을 찾는 지역 작가들에게 새로운 명소로 자리잡았다.

대전복합터미널은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이념을 바탕으로 자전적 안전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해오고 있으며 이 같은 노력으로 2018년 운수·여객터미널업계 최초로 대한민국 안전대상 ‘우수기업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이 외에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실천하는 선도기업으로서 2018년 옥상주차장을 활용한 태양광발전소도 운영 중이다.

이번 대전복합터미널의 6년 연속 1위 수상은 지역사회와 공생하고 사람과 사람, 공간과 공간을 이어주는 기업 본연의 역할에 충실한 대전복합터미널의 발자취를 돌아볼 때 브랜드 이미지가 주는 신뢰감의 무게를 한층 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백은지 기자 b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