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14년만에 외식사업 철수…세븐스프링스 이달말 폐점

삼양그룹이 패밀리 레스토랑 '세븐스프링스'의 문을 닫고 외식 사업에서 손을 뗀다.

삼양그룹은 17일 세븐스프링스 목동41타워점과 광화문점의 영업을 각각 이달 19일과 30일 종료한다고 밝혔다.

이들 2개 점은 세븐스프링스의 마지막 지점으로, 이번 영업 종료로 세븐스프링스 브랜드는 시장에서 완전히 철수하게 된다.

삼양그룹은 수년째 이어진 세븐스프링스의 실적 부진과 침체한 국내 외식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올해 초 브랜드 철수를 결정했다.

삼양그룹은 2006년 세븐스프링스를 인수해 외식 사업에 진출했고 세븐스프링스 지점도 한때 20여개에 달했다.

그러나 지난해 세븐스프링스 매출액이 전년보다 약 30% 감소한 130억원에 그치는 등 부진 끝에 14년 만에 외식 사업을 그만두게 됐다.

삼양그룹 관계자는 "그룹 차원에서 글로벌 진출과 신사업 다각화를 위한 '선택과 집중'에 따른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