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그룹이 16일 '도시청년 지역상생 고용사업(청정지역 프로젝트)' 활성화를 위해 2억원을 지원했다.

도시청년 지역상생 고용사업은 서울시가 추진하는 고용 창출 프로젝트다. 청년들이 부산, 울산, 대구,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등 11개 지역의 향토기업에 취업하면 업체에 인건비 일부를 지원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 사업을 운영하는 사단법인 점프에 2억원을 전달했다. 그룹 내 유통 채널을 활용해 이들이 취업한 향토기업의 상품 판매도 지원한다.

장호진 현대백화점 사장(사진 왼쪽)은 "회사가 가진 자원을 활용해 청년들의 성장을 도울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