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종이없는 업무' 확대…전자결재 시스템 전면 도입

현대제철이 전자결재 시스템을 전면 도입해 종이 없는 업무 시스템을 확대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제철은 2018년 10월부터 '워크스마트 캠페인'을 통해 전자결재 시스템을 도입했다.

약 8개월간의 시범운영 기간 문서 출력량이 기존 대비 60%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현대제철은 전자결재 도입으로 불필요한 문서 출력이 줄어들고 의사결정의 효율성이 높아졌다고 판단해 결재판을 전량 폐기했다.

기존에는 전자결재를 이용하더라도 결재에 앞서 사전보고를 위해 문서를 작성하거나 대면보고를 위해 보고자가 대기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 같은 비효율을 해소한 것이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도 전자결재 시스템을 통한 업무 보고와 협업이 원활하게 이뤄져 의사소통 부재로 인해 업무 효율이 저하될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했다고 회사 측은 평가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형식에 얽매인 업무 관행이나 업무 전반에 걸친 비효율을 개선해 더욱 스마트한 업무수행 방식을 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