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매출 2.2兆…13% 증가
가성비 끝판왕 상품 잇따라 히트
‘1000원숍’ 다이소의 지난해 매출이 처음으로 2조원을 넘어섰다. 오프라인 유통산업이 급격한 침체를 겪고 있는 중에 거둔 성과다. 가성비(가격 대비 품질) 좋은 상품을 적극 발굴하고, 매장을 대형화해 집객에 성공한 것이 비결로 꼽힌다.

'1000원 숍' 다이소, 연매출 2조 시대 열었다

국내에서 다이소 매장을 운영하는 아성다이소는 지난해 2조2362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전년 대비 약 13% 증가한 규모다. 같은 기간 백화점, 마트, 슈퍼 등 국내 주요 오프라인 유통사 매출이 평균 1.9%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다이소는 1000원, 2000원짜리 상품을 주로 판매한다. 이 가격대 비중이 약 80%에 달한다. 비싸도 1만원을 넘기지 않는다. 명품 등 초고가 상품과 초저가 상품이 잘 팔리는 소비 양극화 현상의 수혜를 봤다는 것이 유통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다이소는 이런 소비 트렌드에 적극 대응했다. 동네 상권에 머물지 않고 서울 명동 등 핵심 상권에 대규모 점포를 속속 열었다. 개별 매장에서 더 다양한 상품을 제공하려는 의도였다. 이를 통해 방문객 한 사람이 더 많은 상품을 살 수 있게 했다. 지난해 매장 수를 약 60개 늘린 것도 주효했다. 현재 다이소 매장은 1361개에 이른다.

매출은 늘었지만 수익성은 떨어졌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766억원으로 38.7% 감소했다. 지난해 부산에 초대형 물류센터를 지은 데다 매장을 대형화하면서 감가상각 비용이 증가했다. 쿠팡 등 e커머스(전자상거래)에 대응하느라 상품 가격을 낮춘 것도 영향을 미쳤다.

아성다이소는 올해 악화한 수익성을 회복하는 등 ‘내실 경영’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