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위기 이후 처음 '마이너스'
세계도 -3.0%…대공황 후 '최악'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2%에서 -1.2%로 낮췄다.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5.1%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할 것이란 예측이다. 신뢰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국제기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한국 경제가 마이너스로 기울 것이라고 전망한 것은 IMF가 처음이다.

IMF는 14일 ‘2020년 4월 세계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세계 경제가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기 침체를 겪을 것”이라며 각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IMF는 지난해 10월 2.2%로 예상했던 한국 성장률을 -1.2%로 대폭 낮춰 잡았다. 앞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0.6%) 피치(-0.2%) 등 국제 신용평가사들이 마이너스 전망을 내놓긴 했지만 IMF는 이보다 훨씬 더 낮게 제시했다. 코로나19 여파가 그만큼 심각하다는 판단에서다.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4%에서 -3.0%로 내렸다.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1.7%)보다 1.3%포인트 낮고 IMF가 성장률 전망을 시작한 1980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미국과 유럽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5.9%와 -6.6%였다.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1.2%로 중국 정부의 기대치인 6%보다 크게 낮지만 플러스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됐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정인설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