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사진=우리금융지주)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사진=우리금융지주)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자사주 5000주를 장내 매수했다.

14일 우리금융지주(10,850 0.00%)에 따르면 이번 자사주 매입으로 손 회장은 총 7만8127주의 자사주를 보유하게 됐다. 손 회장의 자사주 매입은 올해에만 세 번째다.

3월 들어 본격화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여파로 미국, 유럽 등의 글로벌 금융시장이 크게 요동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주식시장 또한 외국인 투자자들의 대규모 매도세로 큰 폭의 하락장을 보이고 있다.

특히 외국인 투자자 비중이 높은 금융주의 낙폭이 두드러지며 3월말 기준 국내 금융지주사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은 평균 약 0.2배에 머물러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 0.37배, 1998년 IMF 외환위기 때의 0.28배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이에 손태승 회장은 우리금융그룹의 펀더멘탈(기초체력)이 과거 금융위기 때와는 완전히 다른 수준이며 지난 몇 년에 걸쳐 이룬 안정적 수익창출 능력과 탄탄한 건전성 관리 능력으로 지금과 같은 시장불안 및 우려상황은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음을 강조하고자 이번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는게 우리금융의 설명이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손태승 회장의 주식 매입은 그룹 출범 2년차를 맞아 대내외적 위기 상황 속에서 금융의 사회적 역할을 완수하는 동시에 기업가치와 주주가치 역시 지켜나가겠다는 강한 의지와 자신감의 표현"이라며 "향후 다양한 형태로 국내외 투자자들과도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