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인테리어

코로나에 집 머무는 시간 많아져
쾌적하고 건강한 실내 환경 관심 급증
친환경·고기능 인테리어 제품 속속 출시
취향 살린 집꾸미기 트렌드로
집안을 조금 바꿔도 삶이 새로워져요

봄은 인테리어의 계절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는 가운데 봄철 인테리어 수요의 양대 축인 결혼과 이사 중 결혼은 줄었지만 이사하는 가구는 적지 않다. 이사를 앞두고 미리 취향에 맞게 집 내부를 꾸미는 사람들이 많다. 이사를 하지 않더라도 기존 집의 분위기를 새롭게 바꾸고 더 건강한 생활을 위해 집을 고치려는 가구도 있다. 거실, 욕실, 주방 등 노후한 공간을 리뉴얼한다. 내부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창호, 벽지, 바닥재 등을 교체한다. 쾌적한 실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집안의 ‘작은 변화’로 삶의 질과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친환경·디자인·기능 꼼꼼히 따져야

집안을 조금 바꿔도 삶이 새로워져요

코로나19로 인테리어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집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집은 가장 안전하면서도 편안한 공간이 돼야 한다. 코로나19의 확산 속에서 건강한 삶을 위해 친환경은 여전히 중요한 인테리어의 화두다. 젊은 세대는 화려하지 않으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을 선호한다. 인테리어 교체는 남에게 보여주기 위해서가 아니라 나와 내 가족이 편안하고 쾌적한 휴식을 취하기 위해서라는 인식이 강하다. 건자재의 성능과 기능도 인테리어의 중요한 요소다. LG하우시스, 한솔홀딩스, KCC, 현대L&C, 동화기업 등 국내 주요 건자재업체는 올봄 바닥재, 벽면재, 창호, 페인트, 인조대리석 등 다양한 인테리어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집 분위기나 소비자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도록 디자인을 강화한 제품도 눈에 띈다.

LG하우시스는 건강함과 안정성을 갖춘 바닥재를 올봄 인테리어 주력 제품으로 제안했다. 특히 바닥의 미끄러움을 줄여주는 안티슬립 기능이 적용된 바닥재다. 활동적인 아이들부터 관절 건강을 신경 써야 하는 노인들까지 전 계층의 부상 방지를 위한 제품이다. ‘엑스컴포트’는 LG하우시스 시트(sheet) 바닥재 가운데 처음으로 고탄성 2중 쿠션층을 적용했다. 푹신한 상부층과 탄성력이 높은 단단한 하부층으로 나뉘어 보행 충격을 줄여주면서도 발이 푹 꺼지지 않도록 밀어줘 보행감을 높였다. ‘지아소리잠’은 실생활 층간소음을 줄여주며, ‘지아자연애’는 보행 안전성, 내구성, 디자인까지 다양한 요소를 갖춘 시트 바닥재다.

한솔홈데코는 친환경 바닥재, 벽면재 등을 제시했다. SB마루는 물에 강한 내수 목재 보드를 사용해 만든 바닥재로 습도와 열에 변형이 거의 없는 제품이다. 밀도가 높은 SB마루는 기존 강마루 제품보다 더 빨리 따뜻해지고 더 천천히 식는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화학성분이 첨가되지 않아 아토피를 앓고 있는 아이를 키우는 집에 적합한 친환경 바닥재다. 목질 벽면재인 ‘스토리월’은 대리석, 원목, 스톤 등 다양한 천연 소재의 느낌을 연출할 수 있는 제품이다. 포름알데히드 방출 등급도 획득해 환경친화적이다. ‘한솔 스토리보드 PET’는 국산 소나무를 원료로 한솔홈데코가 직접 생산한 E0 보드를 사용해 새 가구 증후군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집안을 조금 바꿔도 삶이 새로워져요

집안 곳곳 적용하는 건자재

집안을 조금 바꿔도 삶이 새로워져요

창호는 집의 단열성을 높이는 중요한 인테리어 소재다. KCC의 폴리염화비닐(PVC) 일체형 복합창호 ‘뉴하드윈 V9’은 단열 성능이 개선된 제품이다. 기존 뉴하드윈 V7보다 알루미늄 적용 비율을 30% 이상 줄이고 PVC 비율을 높였다. 기능성뿐만 아니라 디자인도 잡았다. 기존 창호 제품의 전형적인 색깔인 흰색을 지양한다. 소비자가 설계 단계에서 알루미늄 재질의 바깥 면에 원하는 색상을 골라 적용할 수 있다. 인테리어의 완성은 깔끔한 색감을 제공하는 페인트다. KCC ‘숲으로 올인원’은 국내 페인트 제품 가운데 유일하게 철재에 직접 칠할 수 있는 제품이다. 녹도 슬지 않으며 PVC, 시트지, 콘크리트, 석고보드, 목재 등 다양한 소재에 칠할 수 있다.

현대L&C는 주방 등의 인테리어에 자주 쓰이는 인조대리석과 프리미엄 창호를 추천한다. ‘칸스톤’은 천연 석영이 90% 이상 사용된 엔지니어드 스톤을 소재로 만든 제품이다. 지난 2월 473억원의 생산설비 증설에 나서며 프리미엄 제품 개발을 시작했다. 창호 부문에서는 독일 PVC 창호업체인 ‘레하우’와 협업해 국내 주거환경에 맞춘 프리미엄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고급 주거시장을 티깃으로 출시한 ‘레하우 90 TT’는 고단열 시스템창호다. 국내 최초로 시스템창호에 유리로 프레임을 덮는 전면 유리 방식을 적용해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바닥재업체 동화자연마루는 기존 제품보다 크기를 두 배 키운 제품을 제안했다. 섬유판 강마루 ‘나투스진 그란데’와 목질 벽장재 ‘디자인월 그란데’는 대형 사이즈 제품이다. 체감 공간 면적을 넓게 연출할 수 있으며 시공은 간편하다. 포름알데히드 방출이 거의 없으며 찍힘, 긁힘, 오염에 강해 오랫동안 흠집 없이 건강하게 사용할 수 있다. ‘나투스진 원목’은 원목마루의 장점인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극대화한 제품이다. 천연 원목의 표면에 특수 가공처리를 추가해 실제 나무의 질감을 살렸다. 포름알데히드 방출이 거의 없고, 라돈 방출을 최소화한 친환경 바닥재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