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 대기업 가운데 셀트리온 1위 기록
네이버·넷마블 등도 매출에 20% 넘게 투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대기업들이 지난해 실적이 좋지 않았지만 연구개발(R&D) 투자에 54조원을 투입했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4조원 가까이 늘린 수준이다.

1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사업보고서를 제출하고 연구개발 비용을 공시한 208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연구개발 투자액은 총 53조4529억원이었다. 전년 49조5924억원보다 3조8606억원(7.8%) 늘어났다.

같은 기간 기업들의 매출액은 1723조4126억원에서 1709조7447억원으로 0.8% 쪼그라들었고 영업이익은 40.7% 급감한 86조6689억원이었다.

매출에서 연구개발 비용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3.13%를 기록했다. 글로벌 기업 평균인 3%를 넘어선 것이다.

실적이 악화됐음에도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연구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했다고 풀이할 수 있다.

500대 대기업 가운데 셀트리온(270,500 -1.64%)이 연구개발 투자에 가장 적극적이었다. 매출 1조1285억원 중에 3031억원(26.9%)을 썼다. 네이버(349,000 -3.59%)넷마블(130,000 -2.26%)은 각각 26.0%, 21.1%를 기록해 매출의 20% 이상을 연구개발에 투자했다.

이어 한미약품(346,500 -1.28%)(18.8%), 엔씨소프트(850,000 -3.19%)(18.2%), 한화시스템(17,350 -3.34%)(16.7%), 카카오(114,500 -1.29%)(15.2%), 대웅제약(153,000 +1.66%)(14.0%), 종근당(134,000 -2.19%)(12.8%), SK하이닉스(123,000 -5.38%)(11.8%) 등이 매출액 대비 R&D 비중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연구개발 투자가 부진했던 기업도 있다. 서울도시가스는 지난해 연구개발 투자를 전혀하지 않았다. 코오롱글로벌(27,300 -1.80%)과 대림코퍼레이션 현대엔지니어링 SK인천석유화학 GS리테일(37,700 +1.07%) 금호산업(10,700 +0.94%) SK에너지 삼성엔지니어링(19,200 +7.26%) 남해화학(10,350 +0.98%) 등은 0.1%에도 못 미쳤다.

업종별로는 제약업종이 13.8%로 유일하게 10%를 넘겼고, IT·전기전자(8.1%), 서비스(7.3%), 자동차·부품(3.0%), 조선·기계·설비(2.6%)가 뒤를 이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