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도병욱 산업부 기자
"파업 참여자에 성과급 나눠주자"…30만원씩 떼어간 르노삼성 노조

“왜 노조 마음대로 내 성과급을 떼어가겠다는 건지…. 이해가 안 갑니다.”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전 조합원의 성과급을 30만원씩 떼어내겠다고 해 논란이다. 노조는 이 돈을 모아 파업에 참여한 노조원들에게 나눠주기로 했다. 노조가 파업에 나서면서 직원들이 받을 성과급 규모가 늘어났으니, 파업 불참자들이 파업 참여자의 임금 손실을 메워줘야 한다는 논리다.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다수 직원은 “납득할 수 없다”고 반발하고 있다.

"파업 참여자에 성과급 나눠주자"…30만원씩 떼어간 르노삼성 노조

13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조는 지난 10일 2019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뒤늦게 마무리한 뒤 대의원대회를 열어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일시금 30만원씩을 공제하기로 결의했다.

파업에 참가한 이들이 덜 받게 된 임금은 약 11억원이다. 노조원 2000여 명에게 30만원씩 걷어 6억원을 마련, 이 돈을 파업 참여자에게 나눠주겠다는 계획이다.

노조 집행부는 이날 설명회에서 “임금 협상의 결과물은 파업에 참여한 노조원이 만들었다”며 “성과를 다 같이 나누듯 피해도 공정하게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조가 파업을 거듭하면서 회사가 제시하는 일시금 규모도 커졌다”며 “파업에 참여한 이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단협 타결로 노조원 1인당 회사로부터 받을 일시 지급금 630만원 중 30만원을 노조에 납부해야 할 처지에 놓인 직원들은 불만을 토로했다. 각자 판단에 따라 파업에 참여하거나 불참했는데 이제 와서 임금 일부를 나눠달라는 주장을 이해하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게다가 소수만 참여한 파업에 의해 성과급 규모가 커졌다고 보기 어렵다는 얘기도 나온다. 르노삼성 노조의 파업 참가율은 지난해 초 80% 수준이었지만, 2019년도 임단협이 시작된 이후에는 40%대로 떨어졌고 지난 1월엔 20%를 겨우 넘겼다. 한 직원은 “멋대로 파업을 벌이더니 이젠 정당하게 일한 조합원의 돈을 가져가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르노삼성 내 ‘노노(勞勞) 갈등’이 격화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르노삼성 노조 집행부는 최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 가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가 직원들의 반발에 밀려 철회하기도 했다.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