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14일부터 시행예정
서울시 아파트 전경(사진=연합뉴스)

서울시 아파트 전경(사진=연합뉴스)

더나은 보금자리론의 대출 한도가 3억원에서 2억원으로 줄어든다. 더나은 보금자리론은 제2금융권의 변동금리 또는 만기일시상환 주택담보대출을 고정금리·분할상환 방식으로 바꿔주는 대환대출 상품이다.

12일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더나은 보금자리론의 대출한도가 오는 14일부터 이처럼 하향조정된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 한도는 기존 90%에서 80%로 내려간다. 기존 대출 실행일로부터 1년이 지난 대출을 대상으로 한다는 규정은 '2년 경과'로 바뀐다.

이는 대출한도를 줄여 더 많은 사람에게 상품을 공급하겠다는 취지다. 대신 2018년 상품 출시 당시 설정했던 5000억원 공급 한도에는 의미를 두지 않기로 했다.

주금공은 더 나은 보금자리론 출시 이후 대출자당 평균 이용액이 1억3800만원이었다는 점을 고려해 한도를 낮추더라도 수요를 충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