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용 정부·지자체 발행 상품권·지역화폐 '거래제한'
중고나라서 '코로나 긴급지원' 상품권 못 판다

국내 최대 중고물품 거래 온라인 카페인 중고나라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 극복을 위해 정부나 지자체가 지급하는 상품권 거래를 금지한다.

중고나라는 당국의 긴급재난 지원정책에 따른 상품권·지역화폐 거래를 올 8월까지 제한한다고 10일 밝혔다. 국민 다수에 주어지는 긴급재난지원금이나 재난기본소득이 원래 의도대로 경제 살리기에 쓰일 수 있도록 ‘상품권깡’ 등 오용을 막자는 취지다.

이를 위해 중고나라는 이날부터 8월 말까지 온누리 상품권을 비롯한 지역상품권, 선불카드 등 지자체 발행 상품권의 거래를 막는다. 관련 거래 게시물 전담 모니터링팀을 꾸려 특별단속을 진행하기로 했다.

중고나라는 “법적 문제가 있는 경우를 제외한 개인간 물품 거래를 최대한 존중하는 커뮤니티 운영 원칙을 지켜왔지만, 국가적 위기 상황임을 감안해 이같은 한시적 운영정책을 실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승우 대표는 “지역경제 위기 극복에 중고나라도 동참하는 차원”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