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1년 연임…주총서 확정(종합)

김광수 농협금융그룹 회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농협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10일 오전 차기 회장 후보 3명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마치고 김 회장을 만장일치로 추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임추위 관계자는 "농협금융은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 대비한 건전성 개선, 디지털 전환, 글로벌 사업 확대 등 산적한 과제가 많다"며 "김광수 회장은 지난 2년간 명확한 전략과 방향성 제시로 농협금융을 이끌어 왔기에 이 과제를 수행할 최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이 취임한 이후 농협금융은 2년 연속 1조 이상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김 회장은 1983년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금융감독위원회 은행감독과장, 금융정책과장,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 금융정보분석원장 등을 역임했으며, 2018년 4월부터 농협금융지주 회장으로 재임 중이다.

농협금융은 이날 오후 주주총회를 열어 김 회장의 연임을 최종 확정한다.

연임 임기는 1년이다.

김 회장의 이번 연임은 농협금융에서는 두 번째 사례다.

김 회장 전임인 김용환 전 회장이 한번 연임하고 재차 연임에 나섰다가 돌연 사퇴했다.

이번 차기 회장 선출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이미 '김광수 회장 대세론'이 불었다.

그동안 농협금융 회장은 관(官) 출신 인사가 낙점됐는데 이번에는 하마평에 오르내린 관 출신 경쟁자가 거의 보이지 않았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1년 연임…주총서 확정(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