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할인판매분 열흘만에 소진…4월 중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

"500억 완판돼 800억 추가"…서울사랑상품권 할인 판매 연장

서울시는 당초 계획했던 서울사랑상품권의 15% 할인판매분 500억원어치가 조기에 소진됨에 따라 추가로 800억원어치를 똑같은 조건으로 판매한다고 5일 밝혔다.

서울시가 3월 23일부터 15% 할인해 판매한 서울사랑상품권 500억원어치는 열흘만인 4월 1일에 '완판'됐다.

서울시는 500억원어치 할인판매 물량을 할당하면서 7월 말 소진될 것으로 전망했으나 판매 속도가 훨씬 빨랐다고 설명했다.

서울사랑상품권 판매는 4월 1일 기준으로 22개 자치구가 참여 중이며, 4월 중에 강남구·서초구·용산구 등 나머지 3개 구도 판매를 시작한다.

서울사랑상품권은 지역 내 소비증대와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위해 서울시 자치구별로 발행한 모바일상품권이다.

지역 내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할인율 15% 조건으로 서울사랑상품권을 사면 결제 때 5% 캐시백도 받을 수 있으므로 실제 할인율은 20%에 가까우며, 서울 시내 곳곳에 있는 편의점, 동네마트, 학원, 약국 등 생활밀착업종 가맹점 18만곳에서 쓸 수 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서울사랑상품권 판매가 증가함에 따라 제로페이 결제액과 소상공인의 가맹점 참여 등도 늘고 있다고 서울시는 소개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제로페이 결제액은 지난해 12월에 하루 평균 4억∼5억원이었으나 서울사랑상품권 할인 판매를 시작한 3월 23일에는 10억원대로 급증했고, 4월 1일에는 하루 결제액이 30억원을 넘어섰다.

지역 소상공인의 제로페이 가맹점 신청도 서울시 기준으로 3월 23일 이전에는 1주일간 약 1천개에 그쳤으나, 3월 4주차(23∼29일)에는 8천727개로 늘었다.

서울시는 판매분과 별도로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도 시민들이 서울사랑상품권으로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 중 서울형 재난긴급생활비를 서울사랑상품권으로 지급받는 경우 액수의 10%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