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 방송 통해 기념사 전달
"고객에 집중하고 사회와 함께해야"
진옥동 신한은행장 "통합 14주년, 어려울수록 고객에 집중"

진옥동 신한은행이 1일 신한은행 통합 14주년을 맞아 고객에 집중하고 사회와 함께하는 '신한다움의 가치를 키우는 일'에 앞장서줄 것을 당부했다. 신한은행은 2006년 4월 조흥은행과 통합했다.

진 은행장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기념식 대신 사내 방송으로 통합기념사를 전달했다. 유공직원 표창도 각 영업점에서 수여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진 은행장은 기념사에서 "신한은행은 최초의 민족 자본 은행으로 출발해 대한민국 근현대사를 함께한 역사를 금융보국의 창업이념으로 혁신을 선도해왔다"며 "신뢰와 사랑을 보내주신 고객과 그동안 땀 흘려 온 전·현직 신한 가족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일부 직원이 자가 격리된 성남공단금융센터에 파견된 직원들과 대구·경북 의료진을 위해 200인분의 도시락을 만들어 병원 및 보건소에 전달한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진 은행장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각국의 정부와 기업들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있다"며 "이를 계기로 금융업의 기준도 바뀔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럴 때 빠른 정보공유, 민첩한 의사결정, 적극적인 실행 등 '선을 넘는 도전'으로 새로운 신한은행 방식을 만들어 가야 한다"면서 "어려운 상황이지만 고객에 집중하고 사회와 함께하는 신한다움의 가치를 키우는 일에 모두가 마음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