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는 30일부터 소비자가 샐러드 배송업체 프레시코드에서 주문한 신선식품을 점포에서 보관해 주는 서비스인 ‘BOX25’를 시작했다. 이를 위해 서울 강남과 송파에 있는 점포 50여 곳에 냉장 보관함을 설치했다. 연내 수도권 점포 800여 곳에 보관함을 들일 예정이다.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프레시코드에서 신선식품을 구매한 뒤 결제창에서 수령 장소를 가까운 GS25 점포로 선택하면 된다.

해당 점포는 상품이 도착하면 소비자에게 QR코드와 비밀번호를 문자로 보내준다. 언제든 소비자가 스캐너에 QR코드를 대면 제품을 찾아갈 수 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