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주식회사 법인 등기신청 1만781곳…전년 동기보다 50%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에서 가장 심각했던 2월에 최근 10년 중 주식회사 법인이 가장 많이 설립된 것으로 조사됐다.

위기의 환경을 기회로 보고 새로운 도전으로 돌파하는 기업가 정신이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29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가 2010년 1월∼올해 2월 주식회사 법인 등기신청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0년(122개월)간 회사 설립을 위해 등기 신청을 한 건수는 총 82만2천264건이었다.

최근 10년 사이에 82만개가 넘는 회사가 새로 생겼다는 의미다.

이 조사는 상법 법인 중 반드시 법원에 설립등기 신청을 해야 하는 주식회사 법인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10년 중 회사가 가장 많이 설립된 시점은 올해 2월로, 지난달에 회사 설립등기 신청을 한 회사는 1만781곳에 달했다.

월별로 등기신청이 1만건이 넘은 달은 조사 기간 중 올해 2월이 유일했다.
"위기는 기회" 코로나 절정 2월에 10년중 기업 설립 가장 많았다

지난해 2월(7천103건)과 비교해 50.8%나 신청 건수가 증가했다.

또한 올해 2월 설립 등기 신청한 회사 중 자본금 50억원 이상인 곳이 16곳으로 다른 때와 비교해 많았다.

자본금 100억원이 넘는 법인도 7곳이었다.

다만 자본금 10∼50억원으로 세워진 주식회사는 27곳으로 전달보다는 많았지만 2018년 1월(44곳)보다는 적었다.

올해 2월 다음으로 주식회사 설립이 많은 달은 올해 1월(9천922건), 2018년 1월(9천241건), 2019년 1월(9천228건), 2019년 7월(9천219건), 2019년 12월 (9천207건) 순이었다.

이 조사와 별도로 2월 한달 간 지역별 주식회사 본점 이전 현황을 파악한 결과 경기도가 선호된 것으로 나타났다.
"위기는 기회" 코로나 절정 2월에 10년중 기업 설립 가장 많았다

2월 한달 간 경기도로 본점을 옮긴 회사는 1천383곳이었고, 경기도를 떠난 회사는 1천219곳이었다.

경기도에 주식회사가 164곳 늘어난 셈이다.

대표적으로 경기도에 본점이 있는 주식회사는 삼성전자(수원시), SK하이닉스(이천시)가 있다.

서울로 본점을 옮긴 회사는 1천704곳, 서울을 떠난 회사는 1천944곳으로 서울 소재 회사는 한달 간 240곳 줄었다.

오일선 소장은 올해 2월 주식회사가 가장 많이 설립된 배경에 대해 "정부의 창업지원 정책, 퇴사·은퇴 후 회사 설립 급증에 더해 코로나19로 비대면 비즈니스 등 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수 있다는 기대감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적·물적 이동이 제한돼 실물 경제가 큰 타격을 입은 시점에 2010년 이래 가장 많은 회사가 세워진 것은 역설적"이라며 "위기 이후 미래를 보고 투자하는 기업가 정신을 나타낸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