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농민회총연맹 충북도연맹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농업 분야 대책을 정부가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충북 전농 "코로나19 농업 피해 종합대책 마련하라"

전농 충북도연맹은 이날 성명을 내고 "개학이 연기되면서 학교 급식 계약 농가는 큰 타격을 입었고, 각종 행사가 취소되면서 화훼농가는 직격탄을 맞았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추가 재정을 확보해 화훼소비, 외식업 긴급 지원, 수출 지원 대책 등에 사용하겠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이는 너무 단편적 대책이며 농업 전반에 걸친 피해를 극복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전농 관계자는 "코로나19 공포로 농산물 소비가 위축되고 외국인 노동자도 부족해져 농가의 피해는 더욱 심해지고 있다"며 "농촌 일손 부족, 농산물 가격 하락 등 향후 예상되는 피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