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산하기관들도 '고통 분담'…임원들 임금 반납키로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등 해양수산부 산하 공공기관 전체(19곳) 임원들이 ‘임금 반납 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국민 고통을 분담하자는 취지다.

해수부는 27일 문성혁 장관 주재로 공공기관장 영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이연승 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임금 반납 운동에 동참하자는 의견을 냈고, 다른 기관장도 적극 지지 의사를 보이면서 해수부 산하의 모든 공공기관이 빠짐없이 운동에 참여하게 됐다. 급여 반납 규모 등 세부 사항은 각 기관이 자율적으로 결정해 시행할 계획이다.

해수부 산하기관들은 이날 회의에서 수산물 소비 촉진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관련 공공기관 직원들부터 수산물을 적극 구입해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어가(漁家)를 돕자는 복안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해양수산 분야 지원대책이 현장에서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며 “정부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지역사회에서 잘 지켜질 수 있도록 각 기관들이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