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용평가는 두산건설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신용등급(BB-)을 하향 조정 검토 대상에 올렸다고 27일 밝혔다.

한신평은 "모회사 두산중공업의 재무 부담 확대, 자본시장 접근성 약화로 인해 유사시 지원 가능성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단기 차입금 비중이 높은 가운데 차환 위험도 증가하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유동성 대응계획 및 경영 개선방안의 성패에 따라 감사 위험이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