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2천794억원으로 전년보다 9.1% 감소했다고 27일 밝혔다.

총수익은 전년보다 9.9% 늘어난 1조3천377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이자수익은 9천633억원이었다.

금리 하락으로 순이자마진(NIM)이 0.12%포인트 축소됨에 따라 전년보다 3.0% 감소했다.

비이자수익은 투자·보험상품 판매 수수료와 신탁보수 등 주력 사업의 전반적인 호조에 힘입어 전년 대비 10.2% 증가한 2천602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판매와 관리비는 7천819억원으로, 전년도 4분기에 일회성 비용이 환입된 데 따른 기저효과로 11.1% 늘어났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하면 판매와 관리비 증가율은 1.1%에 그친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74%로 전년보다 0.04%포인트 상승했다.

대손충당금적립비율은 전년과 거의 비슷한 수준인 197.9%를 기록했다.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은 지난해 말 현재 19.56%로 전년보다 0.63%포인트 올랐다.

총자산이익률(ROA)은 0.54%, 자기자본이익률(ROE)은 4.58%로, 각각 전년에 견줘 0.06%포인트, 0.13%포인트 하락했다.

씨티은행은 이날 주주총회에서 안병찬 전 한국은행 국제국장과 이미현 연세대 교수를 각각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재선임했고, 지동현 전 에이엠플러스자산개발 대표이사를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신규 선임했다.

배당금은 652억원(보통주 1주당 205원)으로 결정했다.

박진회 은행장은 "올해는 국내 최고 수준의 자본 비율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고객기반 확대, 디지털역량 증대, 금융소비자 보호와 내부통제의 강화, 생산성 향상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