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올해 미국 경제 성장률 -3%" 전망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이 마이너스(-) 3%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피치는 26일(현지시간) 미국의 성장률을 이처럼 예상하면서 "이는 평화로운 시기에 전례 없는 일이자 (세계 금융위기 때인) 2009년보다 더 큰 폭의 감소"라고 밝혔다.

다만 피치는 미국의 국가신용등급은 종전처럼 'AAA'로 제시했다.

등급전망도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피치는 "이미 높은 수준의 재정적자와 부채가 신용 강점을 약화시키기 시작했다"며 코로나19의 충격을 고려하면 "단기적으로 등급의 부정적 전망 위험성은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