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수은 "계열주·대주주 등 철저한 고통분담과 자구노력 전제로 지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수주 부진으로 경영 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에 긴급 운영자금을 1조원 이내로 지원하기로 했다.

산은과 수은 등 채권단은 두산중공업의 경영 안정과 시장 안정을 위해 이처럼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산은은 특히 "두산중공업에 대해 계열주, 대주주(㈜두산) 등의 철저한 고통 분담과 책임이행, 자구노력을 전제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지원과 관련해 두산은 보유 중인 두산중공업 주식과 부동산(두산타워) 신탁수익권 등을 담보로 제공한다.

여기에 두산중공업이 제공하는 담보재산까지 포함하면 이번 대출의 전체 담보는 1조원이 넘는다.

산은은 또 "필요시 두산그룹의 책임 있는 자구노력 등을 보면서 추가 자금 지원 여부를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신 두산중공업은 신속하게 경영 진단을 하고 자구노력과 함께 재무구조 개선 및 경영정상화 방안을 수립해 실행할 계획이라고 산은은 설명했다.

산은은 이날 두산중공업 채권은행 회의를 긴급히 열어 채권단 공동 지원 차원에서 자율적으로 기존 채권 연장과 긴급 자금 지원 동참을 요청했다.

산은은 이날 오전 열린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 회의에서 두산중공업 지원 내용을 보고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회의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주요 업종 현황과 현장 애로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유동성 확대, 기업부담 완화 등은 물론 내수 진작과 수출 활력 제고를 위한 대책을 과감하고 신속하게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두산중공업에 1조 긴급지원…"자구노력 보며 추가 지원 검토"(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