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지주 주총에서 M&A, 투자확대 강조
신동빈 회장이 지시한 '사업전환' 후속 성격
온라인 쇼핑서 아마존 되겠다는 포부 밝혀
황각규 부회장 "코로나 이후 해외 M&A 적극 나설 것"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사진)은 27일 “코로나 사태 이후 국내외 성장 가능성이 높은 분야에서 인수합병(M&A) 기회를 모색하고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 트랜스포메이션(사업 전환)을 위한 새로운 전략을 세우라”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지시가 나온 지 사흘만에 내놓은 성장전략이다.

황 부회장은 이날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롯데지주 주주총회에서 “이미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시장에선 사업 확대와 수익성 강화에 나서고 미국, 일본 등 선진국 시장에선 사회 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찾겠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롯데지주 대표인 황 부회장은 이날 주주총회 의장을 맡았다.

황 부회장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실적이 악화되고 주가가 급락한 것을 의식, 주주들에게 그룹의 비전을 제시하는데 주력했다. 그는 “국내외 다양한 벤처캐피털(VC), 벤처기업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미래 성장에 필요한 기술과 역량을 확보할 것”이라며 “기존 롯데그룹 사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내는 한편 기술 혁신, 사회 혁신을 이룰 수 있는 사업 기회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그룹 내 주력 사업인 유통과 관련, “미국에 아마존이 있다면 한국에는 롯데ON이 있다”며 “소비자들의 쇼핑 만족도를 높이면서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롯데ON은 롯데그룹 내 백화점, 마트, 슈퍼 등 유통 계열사들 온라인몰을 하나로 합친 것이다. 롯데는 당초 이달 중 롯데ON을 선보이려 했으나, 코로나19 사태 탓에 다음달로 출시를 미뤘다.

황 부회장은 “롯데그룹 내 수많은 오프라인 매장을 온라인과 결합시켜 압도적인 경쟁력을 갖춘 유통 플랫폼을 내놓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플랫폼은 유통 뿐 아니라 서비스, 문화 등 롯데그룹에서 확보해 놓고 있는 빅데이데와 인공지능(AI) 기술까지 합쳐 혁신적인 서비스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룹에서 유통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강희태 부회장(유통BU장)은 “e커머스(전자상거래)를 핵심 사업으로 육성할 것”이라며 “가격과 배송 등 모든 면에서 소비자들에게 최적의 쇼핑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부회장은 “롯데마트와 롯데슈퍼가 신선식품 분야에서 더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며 “마트, 슈퍼 매장을 물류 거점으로 활용해 쿠팡 등 다른 e커머스보다 더 신선한 상품을 더 빠르게 소비자들에게 보내주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롯데지주 주총에서는 신 회장이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송용덕 부회장과 윤종민 경영전략실장(사징)은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안재광/안효주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