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교보생명)

(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은 정기주주총회에서 신창재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고 27일 밝혔다.

교보생명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교보생명빌딩 3층 대회의실에서 제63기 정기주주총회를 진행했다.

교보생명은 주총을 통해 신창재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고 사외이사에 김순석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원장과 지범하 한동대 교수(감사위원 겸임)를 신규 선임했다.

또한 2019사업연도에 전년(5280억원)보다 14.3% 증가한 6034억 원의 당기순이익(연결 기준) 등 재무제표를 확정했다.

이번 주총에서 △이사 선임 건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 건 △2020사업연도 이사보수한도액 승인 건 등 3개의 안건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