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이성준 기술혁신연구원장 "위기 극복 위해 실행력과 속도 필요"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위기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실행력과 속도입니다."

이성준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장(사진)은 27일 사내 채널을 통해 "기술혁신연구원이 전사 위기 극복의 첨병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최근 국제 유가 급락과 경기침체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SK이노베이션이 올해 1분기 적자를 기록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 원장은 "우리는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악착 같이 준비해 성공해 온 '경험의 DNA가 있었던 것 같다"면서 "구성원들은 긍정적 자세와 확신으로 SK이노베이션의 '딥체인지(근본적 혁신)'를 이끌어왔다"고 말했다.

위기 극복 사례로는 SK루브리컨츠의 석유화학 촉매 개발을 들었다. 이 원장은 "윤활기유에 쓰던 수입 촉매가 제품을 뿌옇게 만드는 문제가 생겼는데 수입사를 바꾸지 않고 아예 우리 기술로 윤활기유 촉매를 만들어버렸다"며 "이 촉매는 고급윤활기유 세계 1위의 시작점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혁신연구원의 역할도 강조했다. 그는 "국제해사기구(IMO) 선박유 규제에 대응하고 중온 아스팔트 및 재생 아스팔트 개발을 추진하는 등 SK에너지와 친환경 비즈니스를 전개하고 있다"면서 "화학 사업에서는 플라스틱 재활용 기술뿐 아니라 재활용이 쉬운 제품을 만드는 디자인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