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협 직원들, 코로나19 극복 농촌 일손돕기 나서

농협전남지역본부는 27일 영농철 코로나19로 일손이 부족한 나주 세지면 멜론 재배농가 농장에서 농촌일손 돕기를 했다.

코로나19로 외국인 계절노동자 입국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둔 농촌에서 일손이 부족해 농협이 나선 것이다.

지역본부와 나주군지부 직원 20여명은 멜론 줄기와 시설물 정화작업 등을 했다.

나주 산포에 위치한 농협호남권친환경농산물 물류센터에서 농산물 꾸러미 택배 포장 작업도 지원했다.

꾸러미사업은 코로나19로 개학이 늦어져 학교 급식용 농산물 판로가 막혀 피해를 보고 있는 농가 지원을 위한 공동구매 캠페인이다.

김석기 본부장은 "코로나19로 농촌인력 문제와 농산물 소비부진으로 농민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전남농협은 농업농촌이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도록 가용 할 수 있는 자원을 최대한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