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안전운임제 적용, 50% 인상해야"…업체 "현실을 도외시한 주장"

전남 광양항에서 배후단지로 수출입 컨테이너를 수송하는 트레일러 운전자들이 운송료 인상을 주장하며 파업에 돌입, 입주업체 등과 갈등을 겪고 있다.

광양항 컨테이너 운송 트레일러 파업…입주업체와 갈등

이해 당사자 간 갈등을 중재·조정하는 등 적극적으로 해결에 나서야 할 항만공사가 제역할을 못 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27일 여수광양항만공사에 따르면 광양항에서 배후단지 창고까지 컨테이너를 운송하는 셔틀 트레이너 차량 150여대가 25일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코로나19 여파로 수출입 물량이 격감한 상태여서 파업에 따른 피해는 상대적으로 크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 산하 화물연대 소속이 대부분인 이들은 운송비가 낮고 올해 도입한 안전운임제의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며 운송을 거부하고 있다.

이들은 운송에 나서는 일부 지입차주의 운행도 막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전운임제는 과로, 과적, 과속 위험에 내몰리는 화물 운송 종사자들의 근로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것으로 논란 끝에 올해부터 한시적으로 도입됐다.

중장거리 기준으로 안전운송운임(1km당 2천277원)이 정해져 있다.

하지만 가까운 거리를 오가는 이른바 셔틀 트레일러는 운임을 업체와 노조가 협의하도록 했다.

화물연대 전남지부는 "안전운임제 기준으로 광양항 셔틀 트레일러 1회 운송은 9만2천원이지만 현재는 4만4천원에 불과하다"며 "50% 이상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광양항 배후단지 기업협의회는 "화물연대의 주장은 현실적인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무엇보다 소규모 창고를 운영하는 업체는 운송료 부담이 커지면 파산이 불가피하다고 하소연한다.

또한 파업이 장기화하면 화주(貨主)들이 배후단지를 거치지 않고 직접 화물을 운송하거나 다른 항구를 이용할 가능성도 크다.

배후단지 협의회 관계자는 "현재 셔틀 트레일러 운송료는 왕복 4만∼5만원으로 50% 인상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수준으로 파산업체가 줄을 이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광양항을 관리하는 여수광양항만공사는 파업 장기화는 화물 운송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보고 중재에 나서지만 뾰쪽한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여수광양항만공사 관계자는 "아직 광양항 물동량에는 큰 변화는 없다"며"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운전기사나 업체 모두 힘든 상황인데, 상생 차원에서 원만한 합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