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공황에 빠지는 것을 막고자 동원한 각국의 재정·통화정책 자금 규모가 이미 7조 달러(약 8천512조원)에 육박한다고 26일(현지시간) CNN이 보도했다.

이는 주요국이 대책으로 제시한 자금 규모를 CNN이 어림잡아 집계한 수치다.

예컨대 여기에는 미국이 추진 중인 2조2천억달러(2천675조원)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양적완화를 통한 채권 매입 규모 등이 포함돼있다.

또 중국 정부는 그동안 금융안정과 경기 부양을 위해 최소 116조9천억 위안(267조원)을 풀었고 중국 인민은행은 1조1천500억 위안(197조5천억원) 규모의 다양한 신용 완화 조치를 내놨다.

이밖에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인도 등이 이미 투입하고 있거나 추진 중인 정부 지출, 대출 보증, 세금 감면, 통화정책 자금도 포함됐다.

CNN은 이와 관련, "각국의 대응이 전례 없는 규모와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며 "그러나 많은 경제학자는 이런 대응 노력도 코로나19발 위기가 6월을 넘어서도 이어지면 충분치 않을 것으로 우려한다"고 전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의 조지프 송 연구원은 미국의 2조2천억달러 규모 경기부양 패키지에 대해서도 "현재의 어려움을 상쇄하는 데 필요한 거의 최소한의 수준일 것"이라며 "재정 부양책으로는 적어도 3조달러 가까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 경제 충격에 세계 각국 8천500조원 쏟아붓지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