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비자 외국인 일시적 취업 허가…농촌 영농인력 숨통 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영농 인력 부족에 도움을 주기 위한 '방문비자 외국인 계절근로'가 허용됐다.

26일 전북도에 따르면 송 지사가 전날 정부 중앙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요청한 '방문(F-1)비자로 입국한 외국인의 일시적 취업 허가' 제안을 법무부가 받아들여 전국 시·도에 공문이 배포됐다.

이에 따라 방문(F-1)비자를 가진 도내 체류 외국인 2천322명이 농촌에서 일할 수 있게 된다.

전북지역 103개 농가는 228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확보하려 했지만, 코로나19로 입국이 제한돼 영농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방문(F-1) 외국인과 외국인 계절근로자 배정은 농가가 시·군이나 귀농귀촌종합지원센터에서 신청받는다.

김영민 전북도 농업정책과장은 "이번 조치로 농번기 인력 수급이 가능해졌다"며 "시·군, 농협 등과 함께 농업 인력 확보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