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배송으로 맛집 빵
냉동빵은 에어프라이어로
SPC삼립은 지난달 경기 시흥공장 라인을 확충했다. 이곳에선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미각제빵소’ 제품을 이전보다 30% 더 생산하고 있다. 미각제빵소는 베이커리 전문점 수준의 품질을 앞세워 비슷한 제품보다 2000~3000원 비싸게 파는데도 인기다. 지난해 5월 출시된 이후 올 2월까지 1300만 개가 판매됐다.

외식 줄어도 빵 소비는 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비가 크게 위축됐지만 빵은 잘 팔리고 있다. 전문점부터 편의점, 온라인에 이르기까지 빵 매출이 늘었다. 집밥을 먹는 사람들이 빵을 대용식으로 이전보다 더 찾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파리바게뜨의 지난달 샌드위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 식빵류는 20% 증가했다.

새벽배송도 빵 시장을 키우고 있다. 한 동네에서 유명한 베이커리 매장들이 온라인을 통해 다른 동네로도 빵을 팔 수 있는 길이 넓어졌다. 대표적 새벽배송 업체인 마켓컬리가 판매하는 빵 종류는 160개에 이른다. 마켓컬리의 올 1~3월 베이커리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12% 증가했다. 우드앤브릭, 브레댄코 등 소규모 베이커리는 마켓컬리 전용 제품까지 선보였다.

양산빵 업계는 제품 고급화와 편의점 공략을 통해 시장 규모를 키우고 있다. SPC삼립, 롯데제과는 물론 대형마트와 방문포장(테이크아웃) 전용 브랜드까지 양산빵을 생산하고 있다. SPC삼립이 지난 12일 출시한 펭수빵은 9일 만에 50만 개가 팔렸다. 롯데제과는 지역 맛집 베이커리 제품을 양산빵으로 바꿨다. 경기 양주의 베이커리 맛집 나블리앙버터와 협업해 내놓은 ‘나블리 홍살빵’은 지난 3개월간 40만 개 판매됐다. SPC삼립 관계자는 “미각제빵소 제품의 80%는 편의점에서 판매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에어프라이어 이용 증가는 유통기한이 긴 냉동빵 시장을 키우는 역할을 하고 있다. 냉동빵을 온라인 등으로 구입해 10~15분간 에어프라이어로 조리하면 전문점 제품과 비슷한 수준의 맛을 내기도 한다. CJ제일제당, 아워홈, 롯데마트 등 식품·유통업 업체들은 냉동빵 시장이 더 커질 것으로 판단해 전용 브랜드를 속속 출시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파리바게뜨, 뚜레쥬르 등 오프라인 베이커리 전문점 시장 규모는 최근 5년간 17.3% 증가했다. 2015년 3조7319억원에서 지난해 4조3792억원으로 커졌다. 양산빵 시장도 같은 기간 1조8744억원에서 2조3222억원으로 23.9% 성장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