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 싱싱한 회도 ‘드라이브 스루’로 산다

수협중앙회는 26일 서울 노량진수산시장에 미리 주문한 음식을 자동차에서 받아갈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 판매 방식을 도입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