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시스템 등 업무협약
정금용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대표(오른쪽)와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가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삼성물산 제공

정금용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대표(오른쪽)와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가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삼성물산 제공

카카오 앱(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에버랜드의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카카오의 기업형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6일 발표했다. 에버랜드는 올 하반기 단체 고객 티켓 발권과 식음료 주문결제 과정을 카카오톡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오는 4월에는 클라우드 기반 주차 시스템을 도입한다. 카카오T와 카카오내비 등 모바일 앱에서 에버랜드를 검색하면 가장 빠르게 주차할 수 있는 곳으로 안내해준다.

정금용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대표는 “카카오의 미래 기술과 정보기술(IT) 플랫폼을 결합해 IT 파크로서 새로운 고객 가치를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