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성 확보 차원…"도전적 사업환경, 고객감동으로 극복할 것"

LG하우시스는 강계웅 부사장이 건축장식자재 사업을, 강인식 전무가 자동차소재부품 사업을 맡는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한다고 26일 밝혔다.

LG하우시스는 이날 서울 LG서울역빌딩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강계웅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강 부사장과 강인식 전무를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회사 관계자는 "두 사업 부문 각각의 전문성 확보를 통한 경쟁력 강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건축장식자재 사업은 인테리어 회사로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자동차소재부품 사업은 전방시장 악화를 극복할 수 있는 수익성 개선에 주력하겠다는 계획이다.

LG하우시스, 각자대표 체제로…강계웅·강인식 선임

강인식 전무는 이날 인사말에서 "올해는 국내외 리스크 요인으로 도전적 사업 환경임이 분명하지만 '고객 감동' 경영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 전무는 지난 1987년 럭키로 입사해 LG화학 금융담당, 경리담당 등을 역임했으며 2019년부터 LG하우시스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아왔다.

앞서 LG하우시스는 지난해 11월 강계웅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강 부사장은 1988년 금성사로 입사해 30여년간 LG전자에서 근무한 뒤 지난해 LG하우시스로 자리를 옮겼다.

한편 회사는 이날 주주총회에서 2019년 재무제표를 승인받고 보통주 250원, 우선주 300원의 배당을 확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