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긴급 실태조사

"고용유지지원금 한도 높여
소상공인에겐 전액 지원을"
국내 중소기업 10곳 중 4곳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하면 앞으로 3개월을 넘기기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6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관에서 ‘정책제언 간담회’를 열어 지난 17~20일 407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관련 긴급 중소기업 경영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中企 42% "코로나發 경영난, 앞으로 3개월도 못 버틴다"

조사 대상 기업의 64.1%가 경영상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와 같은 상황이 지속되면 ‘3개월 이상 감내할 수 없다’고 응답한 업체가 42.1%였다. ‘6개월 이상 감내할 수 없다’는 곳은 70%에 달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외환위기와 금융위기 때보다 큰 피해를 받고 있다”며 중소기업 피해 복구와 경제 활성화를 위한 17건의 정책과제를 제안했다.

김 회장은 고용유지지원금의 확대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정부가 제시한 고용유지지원금은 근로자 한 명당 최대 월 198만원으로, 월 500만원 이상 받는 장기근속자가 많은 중소기업에는 부족한 금액”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시적으로 월 한도를 상향 조정해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매출 급감으로 지급 여력이 없는 영세 소상공인에겐 휴업수당을 100% 지원하고, 중견기업은 80%까지 상향 지원해야 한다”고도 했다.

금융 지원과 관련해선 신속한 추가대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대출 한도와 상관없이 특례보증을 하거나 기계와 부동산의 담보인정비율을 확대해 신속하게 추가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했다.

경제활성화를 위한 지원도 제안했다. 영세사업장의 저소득 근로자의 사회보험료에 대한 사업주 부담금을 한시적으로 전액 지원해줄 것을 건의했다. 정부와 공공기관의 중소기업 제품 구매 확대도 요청했다. 김 회장은 “800개 공공기관의 중소기업 제품 구매 비율을 현재 75%에서 85%로 높이면 중소기업 매출이 11조원가량 늘어날 것”이라며 “관급공사 발주도 상반기로 앞당겨줄 것”을 제안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