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두산중공업 주식·부동산 담보로 제공…6천억 외화대출 전환과 별건
산은·수은, 경영위기 두산중공업에 1조원 대출 지원(종합)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경영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에 신규자금 1조원을 지원한다.

두산중공업은 26일 산업은행·수출입은행과 1조원 규모의 대출 약정을 맺었다고 공시했다.

두산중공업 대주주인 ㈜두산은 두산중공업 주식과 부동산 등을 담보로 제공한다.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두산에서 두산메카텍㈜ 주식을 현물출자 받아 자본을 확충하고, 고정비 절감을 위해 명예퇴직을 하는 등 자구노력을 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금시장이 경색되면서 어려움을 겪게 돼 은행 대출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대출은 두산중공업이 수출입은행과 협의 중인 6천억 원 규모 해외공모사채 만기 대출 전환 건과는 별건이다.

두산중공업은 4월에 만기가 돌아오는 외화채권을 대출로 전환해달라고 지급 보증을 한 수출입은행에 요청한 상태다.

수은이 이에 응하면 두산중공업은 신규자금 1조원에 더해 외화대출 6천억원 만기 부담도 덜게 된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재무구조 개선을 계획보다 더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빠른 시일 내 이번 대출금액을 상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산은·수은, 경영위기 두산중공업에 1조원 대출 지원(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