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두산중공업에 1조원 지원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산업은행·수출입은행과 1조원 규모의 대출 약정을 맺었다.

이번 대출은 두산중공업이 수출입은행과 협의 중인 6천억 원 규모 해외공모사채 만기 대출 전환 건과는 별건이다.

두산중공업은 4월에 만기가 돌아오는 외화채권을 대출로 전환해달라고 지급 보증을 한 수출입은행에 요청한 상태다.

산은·수은, 두산중공업에 1조원 대출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