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기업의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지원하기 위해 5조원 규모의 '힘내라 대한민국 특별운영자금' 상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중견기업은 최대 100억원, 중소기업과 기타 기업은 최대 50억원 한도로 운영자금을 빌릴 수 있다.

금리 우대는 최대 0.6%포인트까지 가능하다.

산업은행은 영업점 자체 승인이 가능하도록 전결권을 대폭 완화하는 등 기존 대출심사 절차를 간소화했다고 말했다.

산업은행은 정부가 '코로나19 금융부문 대응 방안'을 발표한 지난 2월 7일 이후 신규 운영자금 대출, 기존 대출 기한 연장, 수출입 금융지원 등을 통해 모두 4천267억원을 기업에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산업은행, 코로나 피해 기업에 5조원 규모 금융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