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기업대출 자동심사 지원 시스템 ‘빅스’를 구축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 시스템은 기업의 재무 정보와 관련 업황 정보 등을 자동으로 수집해 심사하는 게 특징이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기술에 국민은행이 보유한 기업대출 심사 노하우와 분석기법 등을 적용해 신용리스크를 측정한다. 기업 신용등급뿐 아니라 대출기간, 담보 및 부실패턴의 보유 여부와 차입금 규모의 적정성까지 점검할 수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그동안 로봇이 대체할 수 없는 업무로 여겨지던 기업대출 심사 영역에도 자동화가 적용되는 것”이라며 “심사 시간이 줄어 의사결정 속도도 빨라지게 됐다”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