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베트남 교민 위해 전세기 띄운다…LCC 최초

아시아나계열 저비용항공사(LCC) 에어서울이 베트남에 발이 묶여있는 재외국민을 위해 전세기를 투입한다.

에어서울은 다음달 7일 베트남에 체류 중인 교민 190여명의 귀국을 돕기 위해 다낭으로 전세 항공편을 띄운다고 26일 발표했다. 교민 수송을 위해 전세기를 보내는 건 LCC 가운데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지난달 베트남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이유로 한국발 비행기 입국을 제한하면서 양국을 오가는 하늘길이 끊기자 교민들이 베트남 중부 한인회를 통해 에어서울에 직접 요청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에어서울은 4월 중 전세기를 추가로 투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현지 교민들이 비자 만료 등으로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전세 항공편 투입을 결정했다”며 “한인회 및 총영사관과 긴밀히 협의해 안전한 수송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